우리아기잘키우기

임신25주차에 들어서면

태아는 이제 호흡을 위해 여러 가지 연습을 합니다.
태아의 두뇌세포는 하루가 다르게 발육하고 키는 쑥쑥 커서 태아의 몸무게는 500~600g이나 됩니다.

태아는 몸무게를 늘리고 피하지방을 증가시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지만, 여전히 피하지방이 적어 피부가 얇고 연약하며 쭈글쭈글합니다. 그러나 이전보다는 피부가 많이 펴진 상태입니다.

혈관이 다 비칠 정도로 투명했던 피부가 점차 불그스름한 빛을 띠면서 지방을 분비하기 때문에 온몸이 불투명해지고 배내 털이 모근의 방향에 따라 결을 이룹니다.


아가의 키는 28cm이고, 몸무게는 500~600g 입니다.
이 시기 태아의 뇌는 급속히 자라고 태아의 시신경이 형성되는 시기입니다.

아내가 임신중일 때는 남편에게 기대는 심리가 더욱 높아지기 때문에 아내와 아기를 위한 배려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답니다.

집안 일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아내를 위해 준비하는 모습을 보여주세요.

 

아기는 엄마를 통해 세상을 느끼고 봅니다.

엄마가 자연을 접하고 느끼는 모든 감정과 느낌들을 아기가 공유하는 거죠.
지금.... 눈의 바다가된 서울 어느곳이라도 같이 나가보세요!!

나뭇가지에 높다리 얹혀져있는 눈꽃의 아름다운을 볼 것 입니다.

 

 

아내의 기분이 우울하거나 불안해 보일 때, 꽃을 한아름 선물해 보는 건 어떨까요?
쌓였던 스트레스도 풀어주고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해준다면 태어날 아기에게 더할나위 없는 선물이 될 거예요.


 


[볼테르가 원했던 것....!!]


일흔 살을 맞은 18세기의 대사상가 볼테르에게 누군가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당신 작품들 가운데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을 고르신다면 어떤 것을 고르시겠습니까?>

볼테르는 주저 없이 대답했습니다.

<올림피아!>

그러자 질문자는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또 다시 물었습니다.

<하필이면 왜 그 드라마입니까?>

볼테르는 아주 분명한 어조로 강조했습니다.

<드라마에 나오는 남자가 예순 아홉 살인데도 아이를 낳았다는 것이 너무 좋아서 그렇습니다>

볼테르를 아주 좋아했던 아르헨티나의 시인 조르쥬 루이 보르쥬는 에비타를 영웅으로 만든 페론주의자들을 극단적으로 혐오했지만, 지극히 하찮고 사소한 일상 서민들의 사랑을 따뜻한 마음으로 감쌌습니다.

 


오늘 태아와 함께 보르쥬의 노래를 들어보십시오.

볼테르가 원한 것처럼 자신의 정원을 가꾸는 사람
아름다운 음악을 들으며 하느님께 감사하는 사람
하찮은 말 한 구절의 어원을 발견하고 기뻐하는 사람
한 카페에서 조촐하게 체스를 두고 있는 두 사무원
가마에서 꺼낸 재벌구이 도자기를 요리조리 돌려가며 색깔과 곡선을 진지하게 감상하는 도자기장인
마음에 들지도 않을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들
어떤 서정시의 마지막 3행을 읽고 있는 남녀
소파에서 잠자는 강아지의 머리를 살살 쓰다듬어 주는 사람
자기에게 손해를 끼친 사람을 위로하려고 애쓰는 사람
다른 사람들이 더 정의로워지기를 바라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야말로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이 세상을 구원한다.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평화 아니겠습니까?
아가에게 이처럼 아름다운 세상의 평화를 알려주세요.

 

 


ㅡ.ㅡ

아빠태교

봄님 안녕!!
2010년 봄은 유난히도 시샘이 많은 봄처녀 같구나....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기도 하고... 때아닌 봄눈도 오고....교통은 대란이라지만.... 그래도 쑥쑥이를 축하해주러 내려운 하늘의 선물같아서 아름답기만 하구나~~~

 

우리아기는 60년만에 돌아오는 백호의해에 태어난다고..... 행운이라고 한다.

 

안녕 울액이 아빠가 오랬만에 편지를 쓰는구나.
엄마는 아빠가 컴퓨터에만 앉아 있으면 편지 쓰라구 난리란다.
편지를 쓸라구 하다가도 엄마가 보채는 바람에 편지 쓸맘이 딱 떨어진다. 이젠 그러지 앉을께. (헤헤)
엄만 요새 울액이땜에 배가 많이 나왔단다.
그래두 엄마는 울액이가 잘 크고 있으니까 아주 흐믓해 하구 있어.
아빠도 마찬가지고~하하 울액아! 아빠가 요즘 하는일이 바빠서 울액이한테 신경을 많이 못썼구나.
하지만 언제나 늘 울액이 잘 자라라고 기도 하는거 알지!
아빠 하는일이 요즘 가격이 변동 돼 가지고 준비하느라 바쁘단다.
울액이는 아빠 이해하지.(엄만 통 몰라) 벌써 울액이가 25주라니 꿈만 같구나.
아빠 엄마는 울액이가 하루라도 빨리보구 싶단다.(울액이도 마찬가지 지.)
내년에 울액이가 태어난다니 더더욱 복받을꺼야. 울액이 좋겠다.
아빠가 울액이 태어나면 맛난거 많이 사줄라구 열심히 일하고 있으니깐 울액이 건강하게만 태어나다오.
그럼 담에 또 만나자.
널 사랑하는 아빠가~~


-우리아기잘키우기 생각


'임신출산 > 주별임신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25주  (0) 2010.04.30
임신24주  (0) 2010.03.08
임신23주  (0) 2010.01.19
임신22주  (0) 2009.12.28
임신21주  (0) 2009.12.14
임신20주  (0) 2009.12.12
Posted by 장난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