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성 눈병 감염주의

- 유행성각결막염 및 급성출혈성결막염 환자 늘어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이종구)는, 전국 80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 안과전염병 표본감시체계를 통해 집계된 눈병 환자수를 분석한 결과 환자 수가 늘고 있고, 지난 해 보다 기관당 보고환자 수도 높아 유행성 눈병의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 2010년 5월 9일~5월15일(20주차) 동안 보고된 환자 수가 721명 (보고기관 당 환자수 10.4명)으로 이전 4주간 보고된 환자수의 평균치 (667.5명) 보다 8.01% 증가

○ 특히, 아폴로 눈병으로 알려져 있는 급성출혈성결막염의 보고 환자 수는 20주차에 74명 (보고기관 당 환자수 1.1명)으로 이전 4주간 보고된 환자수의 평균치 (69.0명) 보다 7.25% 증가


□ 본부는, 지역별로 보면 유행성각결막염은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울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제주지역 12개 시․도에서 증가 양상을 나타냈으며, 급성출혈성결막염은 광주, 대전, 울산, 경기 4개 지역에서 환자 수 증가율이 높았으며,


□ 연령별로는 0-19세 연령군이 전체 보고환자수의 30-36%를 차지하였고, 유행성각결막염 및 급성출혈성결막염 모두 여름철 수영장 이용을 비롯한 야외 활동력이 많은 학령기 아동 및 청소년층에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하였다.


□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시설에서는 유행성 눈병 감염예방을 위한 개인위생 수칙에 대한 보건교육을 실시하고, 이상 증상이 나타날 경우는 조기에 진료를 받도록 당부하였다.



<유행성 눈병 감염예방 수칙>

① 비누를 사용하여 흐르는 수돗물에 손을 자주 씻도록 함

② 손으로 얼굴, 특히 눈 주위를 만지지 않도록 주의함

③ 수건이나 개인 소지품 등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않음

④ 눈에 부종, 충혈, 이물감 등이 있을 경우에는 손으로 비비거나 만지지 말고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음

⑤ 안질환에 걸린 환자의 경우는 증상완화 및 세균에 의한 이차감염 또는 기타 합병증 예방을 위하여 안과 치료를 받도록 하고, 전염기간(약 2주간)동안에 놀이방, 유치원 및 학교 등은 쉬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는 피하도록 함



참고 링크 : 유행성 눈병  http://www.uryagi.com/uryagig4/bbs/board.php?bo_table=dr_eye&wr_id=10

첨부파일 :



참고 :  질병관리본부 http://www.cdc.go.kr/ 


Posted by 장난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