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에서는 국내 수족구병 발생증가에 따른 주의당부!!


수족구병 ( 手足口病 : hand-foot-and-mouth disease )


수족구병은 주로 콕사키 바이러스 A16 또는 엔테로 바이러스 71에 의해 발병하는 질환으로, 여름과 가을철에 흔히 발생하며 입 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이다.



     <손,발,입 수포성 습진>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가 필요합니다.

전국 245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표본감시체계를 통해 분석한 결과, 최근 국내 수족구병 환자발생 수 및 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 비해 발생시기가 앞당겨지면서 건수도 급증하고 있다.



표본감시 참여 의료기관 92개소의 환자발생 보고결과, 제20주차(5.9~5.15) 환자분율이 0.84%(1,116명)로 지난 주 0.66%(894명)에 이어 증가추세를 나타내는 등 지난 10주간 지속적으로 증가함




지역적으로는 광주 4.13%(296명), 충남 1.31%(119명), 울산 1.29%(44명) 순으로 발생하였으며, 연령별로는 1~3세에서 73%가 발생함




      <수족구병 최근 10주간 주별 환자분율>


     ※ 환자보고기관(%)=수족구병환자보고기관수/전체보고기관수 × 100
        환자분율(%)=수족구병환자수/전체외래환자수 × 100
        평균환자수(명)=수족구병환자수/전체보고기관수




올해 합병증을 동반한 수족구병 감염사례

총 13건으로 엔테로바이러스 양성이 10건이며, 이 중 엔테로바이러스 71형(EV71)이 9건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엔테로바이러스 71형(EV71)에 의한 수족구병의 경우 합병증으로 뇌염, 무균성 뇌수막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수족구병에 감염된 영-유아가 수일 내에 사지위약 등 급성 이완성마비증상을 보이는 경우, 즉시 종합요양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지속적인 수족구병 발생증가에 따라 유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특히, 철저한 손씻기 및 영·유아가 사용하는 집기 등의 청결을 유지하고, 환자와의 접촉을 피하는 등 수족구병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본격적인 하절기가 시작되면서 휴가철 중국, 홍콩, 대만 등 수족구병 발생지역 여행 시 개인위생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수족구병 예방수칙>

○ 올바른 손씻기의 생활화
- 외출 전·후, 배변 후, 식사 전·후, 아기기저귀 교체 전·후
- 산모, 소아과나 신생아실 및 산후조리원, 유치원, 어린이집, 보육시설 종사자는 더욱 철저히 손씻기

○ 끊인 물 마시기

○ 아이들의 장남감, 놀이기구, 집기 등의 청결지켜주기

○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바로 진료를 받고 자가 격리하기

○ 환자와의 접촉을 피하고, 외출 후 양치질 및 손씻기

○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은 철저히 세탁하여 타인에게 접촉되지 않도록 하기



참고 링크 : 수족구병   http://www.uryagi.com/uryagig4/bbs/board.php?bo_table=dr_skin&wr_id=7

참고 :  질병관리본부 http://www.cdc.go.kr/ 

Posted by 장난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