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16 집에서 키우는 늑대 한 마리



원래 남자란 그런 겁니다!!

 

* 종  류 : 늑대
* 성  별 : 수컷
* 원산지 : 암컷
* 주  식 : 밥 1 : 담배 1 : 술 1 의 비율이나 편차가 심함.
* 무  게 : 영양 상태나 원산지에 따라서 천차만별. 대개는 60~80㎏이나 100㎏넘는 것도 종종 발견
* 발견지역 - 떼로 발견될 때 : 늦은 밤 술집 밀집지역
                - 암컷과 함께 발견될 때 : 분위기 좋은 카페나 모텔
* 짝짓기 : 원래는 일부일처제이나 가끔 개의치 않고 행동을 하는 변종이 있음. 외모 성격 능력에 따라 아주 편차가 심함.
* 서식지 : 보고된 바에 의하면 집이라고 되어 있으나 조금은 편차가 있음.
* 형  태 : 이것 역시 천차만별이라서 확정 지울 수 없음. 대략의 종류는 구분 지울 수 있음. 잘생기거나 못생김.
* 특  성 : - 몸에서 알콜기가 떨어지면 반드시 보충해주어야 원동력을 유지,
             - 또는 담배라는 풀떼기를 하여야만 두뇌활동을 원활히 유지하는 특성을 지님.
             - 섹시한 암컷을 보면 이성이 마비됨.
             - 변신에 능하다 (집 : 순한 양 / 들판 : 굶주린 늑대)
             - 이쁜 암컷이 옆을 지나가면 눈이 돌아가고 다량의 침이 분비됨. 주로 무리를 이루어 다니길 즐기나 이때는 서슴없이 무리를 이탈한다.
* 활  동 : 주로 낮엔 회사에 숨어 지내다가 밤이 되면서 활발한 행동을 보인다(야행성)
* 수  명 : 원래는 100년이나 술-10년, 담배-10년 기타-20년 그래서 60년으로 추정됨.
* 노  후 : 젊었을 적 습성에 따라서 다름. 편안할 수도 있고 고달플 수도 있고.
* 가  치 : 이불 속에서 가치가 번뜩임. 또한 한 달에 한번씩 가치가 번뜩임(월급 받는 날) 이 두 가지를 소홀히 하다가 외로운 늑대가 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이 글은 제가 과거에 운영하던 어느 임산부 사이트에 올린 어느 산모가 쓴 글입니다.

그녀의 남편은 참으로 행복한 사내입니다.

아내가 거의 인류 고고학자가 되고 있으니 나이가 들수록 남편은 그녀의 애정과 관심의 대상이요 연구대상으로 끝까지 남을 것 같습니다.


 

엊그제 한 후배가 방문했습니다.
아내와 어머니, 그리고 아이들 셋이 조그만 승용차에 꽉 끼어서 왔는데 열심히 바베큐를 준비는데 글쎄 그 후배의 아내가 방구석에 틀어박혀 있는 겁니다.
궁금해서 몰래 방을 들여다 보았더니 두툼한 책을 펴고 열심히 줄을 그어가면서 공부를 하고 있더군요.
45세에 늦깍이 대학원 박사과정에 들어갔는데 그녀는 인류학과 조교를 하면서 용돈도 벌고 있었습니다.


 

밖에서 아이들은 열심히 삼겹살을 집어먹으며 엄마가 돈을 번다고 자랑했습니다.
그 후배와 아내, 그리고 어머니와 아이들 합쳐서 여섯 식구는 여덟평짜리 조그만 방에서 함께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토록 아이들이 씩씩하게 자라는 모습이 너무도 신기했습니다.

저는 감동에 겨워서 후배에게 말했습니다.
네 아내는 천사표라고.....그러자 그 후배는 매우 기분 나쁜 표정으로 항변했습니다.
형! 그럼 나는 악마란 말입니까? 아내를 천사로 만드는 남편은 악마잖아요?
그렇지 아내를 철학자로 만들거나 열심히 딴 일(?)로 바쁜 사람으로 만드는 남편은 대개 문제가 많습니다.

저는 당황한 나머지 말꼬리를 돌렸습니다.
아니, 그게 아니라 천사가 될 뻔했는데...네가 그만 아이 셋을 낳는 바람에 나무꾼 곁에 주저앉았다고.
그러자 녀석은 더욱 험상궂은 표정으로 변했습니다.
그 순간 맨 위에 한 임산부가 쓴 글이 전광석화처럼 저의 두뇌를 강타했습니다.
간신히 살아났습니다.


그게 아니고... 네 아내가 저 나이에 인류학과  조교를 하면서 고고학 분야의 연구를 한다면서...아까 물어보니까 그 학문이 매우 재미있단다.
그러니 너는 임마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남자야! 네 나이가 들수록 아내의 눈에는 네가 더욱 흥미로운 연구대상일 뿐 아니라 애정과 관심을 더욱 갖게 생겼으니 너처럼 멋진 아내와 사는 남자가 세상에 어디 있냐?


 

아내에게 연구대상이 되는 남편은 참으로 행복한 사내입니다.
끝끝내 함께 살고 죽어서도 연구대상이 되기 때문입니다.
아내는 남편이 자기보다 일찍 죽으면 원망합니다.
아이덜, 나 혼자 어떻게 키우라고...비명을 지르며 남편의 혼을 붙잡습니다.
하지만 거꾸로 아내를 연구대상으로 삼는 남자는 불행합니다.
(이점에서 고고학자야말로 가장 훌륭한 남편감이라고 말한 아가사 크리스티의 가치관은 완전히 잘못되었습니다.
그녀는 서양의 평등주의 사상은 알고 있었지만 동양의 음양적 가치관을 전혀 몰랐기 때문입니다.)


동양에서 말하는 그 남자는 하나의 연구대상에는 결코 만족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 남자는 아내가 먼저 죽으면 화장실에 가서 웃습니다.
주님! 나에게 새로운 연구대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그는 새로 나타난 여자 앞에서 열심히 내숭을 떱니다.


 

내 아내는 접시꽃 당신이었다오.

 

* 참고로 한 때 열병처럼 번졌던 베스트셀러 <접시꽃 당신>을 지은 모 시인은 재혼해서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그 시집을 끌어안고 있는 여인들은 도처에 넘쳐나는 반면에........^^^

접시꽃당신.......


 

지금 열심히 신랑과 행복한 미래를 꿈꾸며 태교에 여념이 없으실 산모들에게 이같은 불길한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임신 기간동안 섹스를 못하는 데서 오는 신랑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시라는 것입니다.

원래 남자란 생물학적으로 그렇게 되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여성이 평생동안 난자를 400개 밖에 만들지 못하는 반면에 남자의 정자는 한번에 수억 개씩 만들어냅니다.
그렇게 평생 만들어내는 정자가 두 빠께스 정도 된다고 합니다.

 

중요한 것은 신의와 약속입니다.
신랑의 손이나 옷에서 화장품 냄새가 나면 솔직히 고백하게 하세요.
거짓말을 하게 방조하면 안됩니다.

 

신의와 약속은 애당초 욕망을 거부하는 능력입니다.

지혜로운 남자보다 신의가 있는 남자가 좋습니다.


지혜란 욕망을 참아내는 기술이라면

신의와 약속은 비록 유혹에 빠져 욕망의 족쇄를 풀더라도 솔직하게 고백함으로서 자신의 욕망을 거부하는 기술입니다.

 

여보 미안해! 하고 말하면 됩니다.

 

사실 욕망이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하늘도 욕심이 있습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욕망에는 사욕과 공욕이 있습니다.

뱃속에서 아가를 키우는 산모는 사욕이 아니라 공욕을 채워넣어야 합니다.
공욕이란 바로 생명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남자에 대해서 좀 너그러워질 수 있는 것입니다.

 

 

태아에게 태교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늑대 한 마리

 

아빠태교를 하면서 참으세요!!!

 

가시고기처럼....



'태교 > 태교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재교육 ??  (0) 2009.12.20
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비가 될 거야  (0) 2009.12.19
집에서 키우는 늑대 한 마리  (0) 2009.12.16
이 세상에 가장 큰 것은 바깥이 없다!!  (0) 2009.12.15
르노아르의 꿈  (0) 2009.12.14
난 원래 동물이었어!!!  (0) 2009.12.11
Posted by 장난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